안녕하세요 🙂
일하는 공간을 디자인하는 105-10의 토란입니다.

일하는 공간 첫 번째, 오피스 디자인 가이드일잘러를 위한 오피스는 다르다 ㅣ PUBLY

원격근무를 해도 충분한 시대에 왜 우리는 오피스에 모여서 일하고 있는 걸까요?’ 출퇴근 시간을 견디며 회사에 올 만큼 일하기 좋은 공간이어야 하지 않나요? 그래서 이 글은오피스 디자인은 인테리어가 아니랍니다로 시작합니다 🧐 ‘일하기 좋은 회사’를 만들고 싶은 대표님들께서 이 글을 많이 읽으시지 않을까? 기대했어요. 그런데 HR팀과 커뮤니티 매니저들에게도 연락을 정말 많이 받았습니다. “갑자기 회사 이사 준비하느라 막막했는데, 도움을 많이 받았다는 말씀을 들을 때마다 아주 뿌듯합니다 ☺️

일하는 공간 두 번째, 공간기반 창업 가이드직장인도 서점 차릴 수 있나요 ㅣ PUBLY

개인적으로 2019년을강원도의 해라고 정할 만큼 자주 갔어요. 강릉, 속초, 동해, 평창, 춘천, 양양, 원주 등에서 10곳의 공간 창업을 도왔습니다. <동해안 공간기반 청년창업 코디네이터>를 소개하는 글에서도 적었지만, 주변에서 왜 그렇게 강원도를 자주 가냐고 물었을 때, “나 요즘에 공간기반 창업자를 위한 족집게 과외하고 있어,” 라고 대답했어요🧐 그리고 공간 창업을 준비하면서 힘들어하는 분이 정말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창업도 힘든데 공간을 찾고 인테리어까지 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지요. 꿈과 희망을 드리기 보다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많이 해 보려고 했어요. 그래서인지 PUBLY 후기 중에 “다니던 회사 열심히 다니겠습니다. 혹시나 창업할 마음이 생기면 다시 한번 정독하고 따라 해보면서 준비하겠습니다.”가 특히 기억납니다 😇

책, 나만의 공간을 만드는 창업 가이드 Book by PUBLY

PUBLY에서 반응이 좋았던 덕분에 종이책까지 낼 수 있었어요. 글 대부분을 새로 썼고, 제가 함께 만든 공간과 추천하는 공간 등 50여 곳의 소개를 추가했습니다. “나는 회사랑 잘 안 맞는 사람인 것 같아. 퇴사하고, 작은 가게 하나 하고 싶어.” 라고 말하는 친구에게 제가 항상 하는 말을 글로 적어보니 책이 되어버렸네요! 어떤 분은 이 책이 창업을 준비하기 위한 경영서라기보다 여행책 같다고 말씀 해 주셨어요. 좋은 공간을 찾아다니는 여행의 안내서로 읽어주셔도 좋습니다😉

> 나만의 공간을 만드는 창업 가이드 북토크 기록 영상:  1회 속초 소호259게스트하우스  2회 서울 연남동 기록상점
> 유튜버 신사임당 인터뷰: 나만의 공간 창업을 하고 싶은걸요 ㅣ 카페 서점 1인 소자본 공간 창업 

일하는 공간 세 번째,년들의 일하는 공간, 청년청 아카이브 l 서울시

서울혁신파크에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건물이 청년청이에요. 그냥 오래된 건물처럼 보일 수도 있는데, 청년청 안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 진짜 흥미진진하거든요. 예전부터 관심이 있었는데, 서울시 의뢰로 연구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인터뷰를 40회 넘게 하고, 사진과 영상을 찍고, 열심히 글을 써서 책을 만들었습니다. 쉬운 프로젝트는 아니었지만, 결과물이 만족스러우니 괜찮습니다. 무엇보다 청년청 프로젝트를 계기로 같이 일하게 된 팀이 몇몇 생겨서 좋아요 ☺️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에서 건축을 배웠고,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IMBA 글로벌경영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일하고 싶은 회사, 직접 만들고 싶은 나만의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마음껏 들려주세요 🙂

💡 더욱 자세한 내용은 아래 인터뷰를 참고해주세요.

SPACE MAGAZINE OFFICE JEJU
고소미: 구체적으로 건축과 관련된 어떤 일을 진행하고 있나?
고소미: 구체적으로 건축과 관련된 어떤 일을 진행하고 있나?
토란: 한 단어로 규정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이런 질문을 받으면 상대나 상황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소개한다. 웹 디자이너가 되기도 하고, 전시 기획자가 되기도 하며, 때론 건축 컨설턴트, 혹은 건축 과외 선생님이 된다. 기본적으로 중심엔 건축이 있다. 비전공자에게 건축은 너무나 생소한 개념이다. 많은 건축가는 자신에게 익숙한 전문 용어로 소통을 시도하지만 듣는 이들은 좀처럼 이해하기 어렵다. 내가 하는 일은 건축가와 건축주 사이에서 건축 언어를 해석하는 것이다. 먼저, 일반인을 대상으로 건축 수업을 꾸준히 한다. 대부분 사람은 좋은 집에 대해 막연하게 생각한다. 수업 시간엔 간단한 건축 용어와 주로 사용하는 기본 단위를 활용해, 훗날 건축주가 되었을 때 건축가와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곳에선 ‘아주 쉬운 건축 수업’, ‘신선한 공간 읽기’, ‘신선한 도시 읽기’ 등 다양한 주제로 수업하며 소셜다이닝의 형태로 편하게 진행한다.

💡

집밥: 건축가로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무엇인가요?
토란: 사람들이 좋아하고 가치 있게 여기는 건축에 대한 고민이에요. 건축가가 건물을 잘 만드는 사람인 것은 인정하지만, 사람들이 그 건물을 항상 좋아하느냐는 또 다른 문제거든요. … 저는 건축가들이 좋아하는 엣지 있는 그런 건물을 설계하고 싶지 않아요. 개인적으로 차가운 건축을 좋아하지도 않고요. 오히려 자기만의 분위기가 있는 공간, 그 공간만의 아우라를 만드는 걸 도와주는 사람이고 싶어요.

 

Contact and Visit 105-10

 

1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