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공간을 만드는,

인터뷰) 당신은 지금 ‘일하고 싶은 곳’으로 출근하고 있나요?

인터뷰) 당신은 지금 ‘일하고 싶은 곳’으로 출근하고 있나요?

브리크매거진의 인터뷰

장경림 에디터님의 좋은 질문

인터뷰 좋아하세요? 저는 인터뷰를 읽는 것도 좋아하고, 당하는 것도 좋아하고, 진행하는 것도 좋아합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인터뷰를 그만 해야 되나 싶기도 했어요. 제 책을 들춰보지도 않은 게 분명한 질문을 받거나, 이미 여러 번 대답한 내용만 또 물어보면.. 거절하는 답장도 보내는게 귀찮아져요 😭

그런데 지난 주의 인터뷰 요청은 달랐습니다. 질문지를 받자마자 승낙하고, 거의 일주일 동안 어떻게 답변을 할까 생각하며 보냈습니다. 에디터님을 직접 만나지 못 하는 것을 그저 아쉬워하며 서면으로 대답을 작성했는데, 어느새 11 포인트로 7장을 썼더라고요. 좋은 질문을 받으면 이렇게 신날 수도 있네요🤔

3. 책과 유튜브를 비롯해 다양한 형태로 디자이너님만의 생각과 콘텐츠를 보여주고 계시죠. 이렇게 다양한 콘텐츠를 꿰는 디자이너님만의 메시지는 무엇인가요?

50년 쯤 뒤에 2020년, 2021년을 떠올리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만약에 제 손녀가 “그 때 할머니는 뭐했어?” 물어보면 어떤 대답을 할 지 생각해봐요.

“코로나19라는 무서운 바이러스가 생겨서, 회사로 출근하지 않기 시작했고 카페에서 커피를 마실 수가 없었어. 그렇게 무서운 시대에도 ‘나만의 공간’을 만들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요청을 계속 받았어. 그 때 새삼스럽게 사람들에게 공간을 갖고 싶다는 욕구가 얼마나 큰 지 알게 되었던 것 같아. 

그 시대에나만의 공간을 만드는 건 개인의 욕구를 실현하는 동시에, 코로나19를 포함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기도 했어. 안전한 공간을 만들고, 믿을 수 있는 커뮤니티가 생기고, 같은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을 만나고, 그런 과정에서 다양한 직업이 생겼거든.”

 

본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주세요 🙂

No comments yet. Be the first one to leave a thought.
Leave a comment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