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공간을 갖는 것, 좋아하는 장소에 머무는 것

이만큼 행복한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더 말할 것도 없겠죠?

누군가가 옷을 사고 가방을 모을 때, 저는 가구와 조명 그리고 그릇을 하나하나 마련했습니다. 하지만 쇼핑을 좋아하는 건 아니에요. 그리고 쓰지 않는 물건을 가득 쌓아둘 만큼 넉넉한 크기의 집도 아닙니다. 사실은 집 안에 물건이 없으면 없을 수록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물건 하나를 집에 들일 때마다 신중하게 선택합니다.

이것이 제가 구입하는 마지막 주전자, 마지막 젓가락, 마지막 홍차잔과 빗자루이길 기대하면서요.